버리기의 어려움 by sid

십년 이상을 같이 한
포스트잇,
집게,
견출지,
연습장,
스프링 수첩,
스카치 테이프...


미친 건지
이것들을 버리는데 정말 오랜 시간이 든다.

이사하고 나서 정리해야지 했는데,
펼쳐놓기까지도 시간이 걸리고
펼쳐놓아 정리하는데도 시간이 걸린다.

내내 생각만 하다 겨우 꺼내놓고
정리하다 그냥 질려서 딴거 하다
나중에 허겁지겁 정리하기도 한다.

이성적으로는 설명이 안되지.
몇 백원 되지도 않는 그것을
왜 
고작 언제 쓸지 몰라 십 몇년을 보관했다, 라는 이유로
이렇게도 버리지 못하는 것인가.

새것 버리질 못하겠다. 안쓴 것 버리지 못하겠다.
그게 정말 큰 것 같다.

근데 내 성질상
세세한 것은 챙기기 힘들어하는 스타일인데ㅠㅠ
그래서 누가 시켜서 한 일도 아닌 것을 하면서 에너지가 엄청 빠진다.

이상한 경험.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