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여름 남쪽 여행 - 노고단, 벌교꼬막, 고흥 by sid

. 참고로 본인은 여행 잘 못하고 남해 여행은 거의 처음. 블로그 뒤짐서 맛집이나 가볼 곳 정도 미리 검색은 해 봄. 왜 하필 남해고 왜 하필 남들 다 가는 때 갔느냐면 특별한 이유는 없음. 갔다와보니 차 없는 남해 여행은 잘 상상이 안 감. 안타깝게도 노느라 해변 사진이 없음.

 

첫째 날.


[출발]


 

본격 휴가철 교통체증과 타는 듯한 태양을 우려, 새벽 5시 출발. 조수석 자리가 운전석 버금가는 피로석이란 걸 얼마 전에 깨닫고 한 명 운전, 한 명 뒤에서 휴식으로 1번 정도 교대 약속. 전날 냉장고에 넣어둬 빡빡~해진 유부초밥을 새벽 6시 도로 위 차 안이란 조건에서 목메지 않게 뀌역뀌역 먹음. 의외로 팔팔한 기운으로 중간에 휴게소 라고 쓰고 화장실과 공터밖에 없었음교대 하고 앞에 와이퍼에 끼어 죽은잠자리만 털어 내고 이어 달림. ‘어차피 가는 길인데 중간에 지리산 들렀다 갈까?’하는 제안 수락.

 

[지리산 노고단 가는 길]

 

노고단 가는 길이 10km 남짓의 제법 긴 오르막차로였음. 수백 km 달려온 연식 좀 된 차에게 조금 미안했음. 퍼지지 않을까 걱정 돼서 살살살 밟음. 서너 대가 추월하시고. 드뎌 9시 반 지리산 <성삼재 휴게소>라는 곳 도착. 9시 반이면 집에서 퍼 자고 있거나 뿌시시 일어날 시간인데 평생 처음 가보는 지리산에 발을 딛고 있다니 신기했음.

 

넓게 잘 포장된 산책로 같은 길을 슬슬 올라가는데 경치도 평범하고 난이도도 낮아 지루함에 찡찡 댐. 1시간 여 올라가니 본격 돌을 박은 산길이 나타났고 거기서부터 30분 정도 헥헥 대며 등산. <노고단 대피소>라는 곳에 도착. 쉬고 해먹을 수 있는 산장 같은 곳. 멀리 뾰족하게 솟은 노고단이란 데가 보임. 동행은 급격한 당 저하 증상을 보여 초코파이 2개 구매한 후 바로 흡입.

 

<노고단 대피소>부터 <노고단>까지의 15분 여 나무계단 길 주변의 경치가 환상적이었음. 나리며 뭔 꽃들이 아기자기하게 피어있는 푸른 언덕 같은 느낌인데 나비들 왔다갔다하고 하늘은 파랗고 뭉게구름이 발아래부터 피어 나오는.




[지리산 노고단]

 

올라가니 널찍한 곳에 <노고단>이란 돌무더기가 있었고, 이쪽저쪽 경치를 충분히 감상하며 한참을 있었다. 애기, 노인, 커플, 부부, 아저씨들 등 사람들도 많지도 적지도 않게 있었고. 떠나기가 싫을 정도로 탁 트인 풍경과 시원함이 좋았음. 하지만 마냥 있을 수 없어 다시 하산. 산은 올라갈 땐 좋은데 막상 내려올 땐 싫더라.



[내려오는 길]

 

내려와 보니 오후 1. 밥을 먹으러 가기로 하고 역시 가는 길에 있는 벌교 꼬막을 제안해서 감. 아까의 그 오르막길을 내려오는데 브레이크 파열, 과열 주의 1단으로 하시오표지판을 20개 정도 본 듯. 또다시 차 걱정에 1단으로 해봤는데 굼벵이 같은 너무한 속도라 2단으로 해놓고 또 살살살 밟으면서 내려옴. 아예 편히 추월하시도록 가끔 길옆에 붙음.

 

[점심 - 벌교 꼬막]

 

벌교가 생각보다 시간이 걸려 2시 반에 도착. 주린 배와 땀에 절은 몸뚱이로 검색된 결과인 <정가네 원조꼬막회관> 들어감. . 여긴 생각보다 그저 그랬음. 남도의 걸쭉하고 맛깔스런 반찬을 기대했는데 뭔가 단체음식점 같은 느낌. 꼬막도 좀 비렸고. 날씨 탓을 하며 나옴.

 

[숙소 고흥 빅토리아 호텔]

 

오후 4시 반 즈음 <고흥 빅토리아 호텔> 체크 인. 고흥엔 호텔이 여기 하나밖에 없고, 엎어지면 코 닿을 데에 프라이빗 비치처럼 <발포 해수욕장>이 있다고 해서 예약한 것. 호텔과 비치에 대해선 동행과 의견이 좀 갈림. 나는 옛날에 지어졌어도 깔끔하고 널찍하고 냄새 안 나고 습하지 않은 데를 좋아하는 반면 동행은 최신식, 비까번쩍 이런 데를 좋아하는 듯. 나는 이 호텔이 괜찮았음. 바로 앞 해변을 놀이터처럼 즐길 수 있고, 화장실도 컸음. 해변 내려가는 길도 좋고 야외 오픈샤워데크에서도 물 콸콸 잘 나옴. 그리고 밤에 보니 운 좋게도 보름달이 밤바다 위에 영롱하게 떠있는 신비한 경치를 감상할 수 있었음. 하지만 아무래도 좀 올드한 티가 나고 화장실 불이 어둡고, 제일 아쉬운 건 식당이 좀 그렇다는 거. 자세히 묻진 않았는데, 사람이 그리 많은 편이 아닌 듯해서 식당도 열어놓지 않고, 요즘 흔한 조식도 없음. 이 고흥 반도 제일 남단에 위치한 곳인데, 조식 정도는 줘야 되지 않을까 싶음. 뭐 먹으러 나가려면 20km는 가야됨.. .

 

[발포 해수욕장]

 

어쨌거나 잠시 쉬면서 튜브가 다 불어지자 드디어 오후 5시쯤 해변으로 고고씽. 오후 6시까지 이용이라 1분이라도 더 놀고 싶은 마음에 막 뛰어감. <발포해수욕장>은 적당한 크기에 적당한 경치. 파도는 거의 없고, 모래는 곱디곱다. 너무 고와 약간 뻘 스럽기도 함. 난 잠수해서 바다 모래바닥 구경하기를 좋아하는데, 할 수가 없다. 한 치 앞이 안보일 정도로 탁함. 그래도 급작스런 수위 차도 없이 완만하고 냄새도 안 나고 뭔 미역줄거리 이런 것도 없는, 쪼그맣고 겁 많은 게새끼(?)들만 수없이 있는 그런 아주 평온한 해변임. 수영도 못하고 파도도 없고 물이 탁해 1시간 정도 지나니 한참 놀았다 싶었음.

 

[녹동항, 시내 가는 길]

 

원체 빡센 하루를 보내서 그런가 배도 그리 고프진 않았는데 <녹동항>이란 곳이 있다길래 씻고 가보기로 함. 오후 7시쯤 출발했는데 이런. . . 길이 너무 어둡고 구불구불해서 20km되는 곳이 1시간 걸리는 이상한 일 발생. 생각보다 항이 작고 장어탕 등의 리스키한 로컬음식을 걸어놓은 곳이 많아 잘 알지도 못함서 왜 왔던가, 하며 시내로 가보기로 함. 근데 일욜 밤이라 그런가, 웬간한데는 다 문을 닫았음. 저녁은 고사하고 당장 낼 아침이 급해서 편의점 들러 맥주, 치킨, 과자, 김밥 구입. 2시간여를 고생해서 그거 들고 호텔 들어옴.

 

[취침]

 

그래도 치킨이 의외로 맛있었고 새로 알게 된 <프레첼 솔티캬라멜맛> 과자도 무지 맛있었고 마침 TV에서는 재미난 프로를 해서 맥주 한 잔 함서 그거 보며 수다도 떨고 밖에 밤바다 경치도 간간히 보다가 잠.

 


----

녹동항 가는 길에 구름에서 번개가 마구 번쩍이길래 세워놓고 찍었는데, 번개처럼 사라지는 번개 캡쳐 힘드네. 잡고 보니 또 에잉.

 



덧글

댓글 입력 영역